편집 : 2017.6.27 화 15:59
> 뉴스 > 경제
     
안산 재건축 사업 활기, 수도권 분양 ‘태풍의 눈’
잇따른 대단지 분양성공으로 향후 재건축 아파트 기대감 높아
11.3 대책 조정대상지역 미포함으로 광역 수요자 몰릴 가능성
2016년 11월 24일 (목) 12:10:10 안산타임스 webmaster@ansantimes.com
   
   
 

안산시가 수도권 분양시장의 태풍의 눈으로 주목받고 있다. 기존의 조용했던 안산시의 분양시장 분위기와 다르게 잇따른 매머드급 단지들의 성공으로 청약 열기가 크게 고무된데다, 11.3 대책의 조정대상지역에도 포함되지 않아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안산시가 1세대 계획도시로 도시의 기반시설이 대부분 완비되어 거주환경이 좋아 대규모 재

건축이 이뤄지면 사실상 새로운 도시로 재탄생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안산시의 경우 수도권의 핵심 도시 중 하나다. 행정자치부의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살펴보면, 안산시의 인구(69만1836명)와 세대수(28만950가구)는 경기도 내 6위에 해당한다.

더욱이 안산시는 1976년 당시 건설부의 ‘반월신공업도시개발 기본계획’에 의해 만들어진 1세대 계획도시로 1단계 반월신도시와 2단계 고잔시도시로 나눠 개발됐다. 대체로 아파트 위주의 주택 공급이 이뤄졌으며, 특히 초기의 1단계 지역의 아파트들은 상당 수가 재건축 연한을 지났다.

이로 인해 안산시 재건축 사업규모는 신도시급이다. 안산시의 3분기 기준 재건축 현황 자료를 보면, 현재 재건축 대상인 곳은 43개 구역, 2만5990가구에 달한다. 단지들의 용적률은 대체로 220%~270% 가량. 용적률이 약 250% 가량이었던 792가구의 원곡연립3단지의 경우 1244가구로 재건축됐던 것을 고려하면 전체적으로 약 4만 가구 가량의 새아파트로 만들어질 것으로 추정된다. 사실상 수도권의 새로운 신도시가 조성되는 것과 다를 바 없는 것이다.

반면, 이러한 안산시의 위상과 다르게 분양시장은 이전까지는 대체로 조용한 편이었다. 미분양이 넘쳐나는 지역은 아니었지만 분양열기가 뜨거운 지역도 아니었다. 부동산114의 자료를 보면, 최근 10년간(2006~2015) 안산시의 1순위 청약경쟁률은 1.92대1, 경기도 평균 경쟁률인 3.6대1보다 낮았다. 최근 분양한 단지들의 완판까지 걸리는 시간도 대체로 반년가량 소요됐다.

안산시의 중심인 중앙동 주공아파트를 재건축한 힐스테이트 중앙의 경우에도 완판까지 수개월이 소요되곤 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안산시 최대규모의 복합단지인 그랑시티자이의 성공으로 잠자던 안산 분양시장이 달궈졌기 때문이다.

그랑시티자이가 나오기 전 올해 안산의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은 0.82대 1 수준. 같은 기간 경기도 평균 경쟁률이 7.57대 1인 것을 고려하면 상대적으로 낮은 열기였다. 반면, 그랑시티자이의 경우 총 3만1738명이 1순위 청약을 신청하며, 닷새만에 완판됐다. 안산 분양시장의 흐름이 달라지는 모양새다.

업계 관계자는 “그랑시티자이의 성공은 한동안 청약통장 사용을 아껴와 그동안 검증되지 않았던 안산 분양시장의 성공 가능성을 결과로서 보여준 것”이라며 “지역 내 프리미엄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기 때문에 향후 이뤄질 대규모 재건축 사업들이 탄력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실제로 안산시에서도 이를 계기로 재건축 사업에 탄력을 줄 수 있도록 노력을 기하고 있다. 일례로 이번 그랑시티자이의 일반분양이 약 1~2주 가량 연기된 것도 안산시에서 뒤에 분양할 재건축 아파트 초지역 메이저타운 푸르지오의 분양 시기와 차이를 좁히기 위해서라는 후문이다. 최대한 시간차를 좁혀 그랑시티자이의 성공 분위기를 재건축 단지들로 연계하려는 전략이었던 것이다.

이러한 노력은 성공을 거뒀다. 초지역 메이저타운 푸르지오는 총합 2만2828명이 청약을 신청하면서 1순위에서 모두 마감됐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까지 분양했던 안산 재건축 분양단지들의 1순위 청약자는 단지별로 151명에서 2403명에 그쳤던 것과 다르다. 계약도 성공적이다. 초지역 메이저타운 푸르지오 또한 엿새만에 모든 계약이 완료됐다.

한 업계 관계자는 ““안산시 재건축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될수록 인구 증가 및 도시 미관 등이 높아져 기존의 이미지를 벗고 새로운 수도권 중심도시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며 ““시에서도 재건축에 따른 멸실주택 등으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일반분양 시기 등이 겹치지 않도록 사업시기를 조정하는 등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더욱이 이번 11.3 부동산 대책으로 안산시 재건축 단지들의 성공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고 보고 있다. 기존 수도권 유망지역들이 대체로 조정대상지역에 포함된 것에 비해 안산시의 경우 대상 지역에서 벗어났기 때문이다.

실제로 올해 청약을 받은 단지들 중 1순위에서 1만명이 이상 신청한 아파트는 총 37곳. 이들 가운데 조정대상지역에 포함되지 않은 곳은 총 6곳으로, 안산, 광명, 의왕에서 분양한 단지들 뿐이다.

청약자가 몰릴만큼 지역 수요 및 가치가 검증된 반면에 규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오히려 광역수요자들이 몰릴 가능성이 더 커진 셈이다.

또한 안산에는 현재 소사-원시선 개통 예정과 신안산선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고, 세계정원 경기가든 조성, 화랑역세권 개발 등 다양한 개발 호재들이 많다. 재건축 일반분양에 대해 프리미엄을 기대하는 수요자들이 몰릴 가능성이 크다.

안산시의 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이번에 분양한 대단지들의 조기 완판으로 재건축에 대한 조합원들과 일반분양자들의 기대감이 크게 높아져, 사업추진에 대한 의욕도 높아지고 있다”며 “향후 군자주공6단지 등 분양이 임박한 곳들을 중심으로 벌써부터 문의가 늘어나고 있어 안산의 재건축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안산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 안산타임스(http://www.ansa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주요뉴스
세월호 추모시설 결정 앞두고 민민갈등
“우리 가족은 학교에 감사드립니다”
끝나지 않은 전쟁
구봉도 대부해솔길 준공 빨라진다
“화랑유원지는 시민들 쉼터로 유지되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서로86 안산법조타운 209호 | 발행·편집인 : 민용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현석
T전화: 031-482-2530~1 | 팩스: 031)482-2534
Copyright 2007 안산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nsantimes.com
안산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