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상록갑 새누리당 이화수 위원장, 시의원과 동반탈당12일, 시의회 대회의실서 기자회견 갖고 ‘바른정당’ 참여 공식화
윤태천·김정택 시의원도 함께 새누리당 탈당해 시의회도 4당체제
   

이화수 새누리당 상록갑 당협위원장이 윤태천·김정택 시의원과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바른정당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이화수 전 위원장은 12일, 시의회 3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최순실 국정농단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이 보이는 행태는 국민적 실망을 넘어 공분을 쌓고 있다”면서 “더는 늦기 전에 정치적 뜻을 같이하는 동지들과 함께 새누리당을 떠나 바른정당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힌다.

이 전 위원장은 특히 “새누리당이 국민적 여망에 부응하는 것은 고사하고 탄핵정국 이후 치러질 차기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을 야당에 고스란히 헌납하는 역사의 죄인 될 것”이라면서 “정치는 서민의 공복이라는 자세로 시민 여러분의 뜻이 제때 반영될 수 있는 건강한 정치를 위해 새누리당에 적을 두고 지금까지 정치 활동을 해왔지만, 현재와 같은 정치 상황에서는 더는 시민을 위한 정치활동이 불가능한 상황에 이르렀다”며 안타까움을 표시할 예정이다.

나아가 이 위원장은 “현재 국내외 경제가 저성장 기조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저출산·고령화와 양극화·불평등 심화로 국가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으며 외교적으로 중국과 일본의 갈등 심화 등 내우외환(內憂外患)을 앓고 있어 어느 때보다 정치의 역할이 중요한 시기”임을 밝히며 “현 정치체제에 안주하기보다 시민 여러분의 민생을 위한 정치를 실현해 나가고 시장경제 원칙을 바로 세우며 사회통합과 따뜻한 공동체를 구현해 나갈 것”을 약속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이 전 위원장은 더는 권력에 미련이 없다는 것을 강조하며 앞으로 ‘깨끗한 보수, 따뜻한 보수’를 지향하는 바른정당에서 구태 정치에 대한 반성과 참회를 바탕으로 시민 여러분을 더욱 잘 섬기고 민의의 전달자가 될 것을 강조할 참이다. <박현석 기자>

박현석  phs@ansantimes.com

<저작권자 © 안산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