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안산시 110건 위법·부당사항 적발위탁교육 관리 부적정, 공용하이패스 관리소홀 등 건수 다양
경기도, 2억 6천만 원 재정상조치, 관련자 119명 신분상 조치
시, “적발 건중 7건 11명 이상 직원, 재심의 요청한 상태” 밝혀

안산시를 대상으로 경기도가 종합감사를 실시해 ‘공용 하이패스 카드 관리 소홀’ 등 110건의 위법·부당사항을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지난 2월 1일부터 16일까지 안산시에 대해 종합감사를 벌여 ‘국내 위탁교육 관리 부적정’ ‘공용 하이패스 카드 관리 소홀’ 등 110건(주의 43건, 시정 66건, 개선 1건)의 위법·부당사항을 적발해 징계처분 등 조치했다.

또 2억6천530만 원을 회수·추징·감액 등 재정상조치하고, 관련자 119명(경징계 2명, 훈계 117명)에 대해 신분상조치했다.

이는 2013년 시행된 종합감사(81건 적발, 129명 신분상 조치)에 비해 건수는 29건 늘었지만 신분상 조치 대상자는 10명 줄어든 수치다.

이를 처분내역별로 보면 A구청 B와 C씨는 2013년 이후 공무 수행용 차량을 사용하면서 차량에 부착된 하이패스 카드를 이용해 음료와 식사비용 등을 결제했다. C씨가 18차례에 걸쳐 사적으로 사용한 비용은 14만4천800원이다.

안산시는 또 2012년부터 매년 직원들을 대상으로 국내대학에 ‘대학교(원) 위탁교육’을 실시하면서 훈련과제를 부여하지 않고, 중도포기에 따른 경비도 반납받지 않아 적발됐다.

실제로 시는 2012년부터 2016년까지 국내 대학원에 대한 석사학위과정(2년)을 실시하면서 훈련과제를 부여하지 않아 교육대상자 10명으로부터 연구과제를 제출받지 못했다.

또 교육을 중도 포기했는데도 교육비(346만7천 원)를 환수하지 않다 감사가 진행되자 뒤늦게 지난 2월 8일 대상자로부터 교육비를 환수했다.

시청 모부서도 지난해 각종 행사를 열면서 ‘2016 지방자치단체 세출예산 집행기준’을 어기고 식비와 간담회 비용으로 24회 225만3천 원, 기념품구입비로 20만 원, 항공료로 645만1천 원, 숙박비로 150만 원, 입장료로 14만6천 원 등 총 1천55만1천 원을 부당 집행하다 적발됐다.

그러나 안산시의 이번 도 감사는 전 회에 비해 징계건수가 8분의1 수준으로 감소했으며 훈계는 비슷한 수치로 나타났다. 한편 안산시는 7건 11명 이상의 직원이 경기도에 과하다는 재심의 요청을 한 상태라고 밝혔다. <박현석 기자>

박현석  phs@ansantimes.com

<저작권자 © 안산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