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7 화 15:59
> 뉴스 > 문화
     
단원미술제 대상, 강경화 ‘묵죽’ 선정
대나무 지닌 절개를 필채와 먹물로 잘 표현
2017년 06월 08일 (목) 17:19:14 박현석 phs@ansantimes.com


올해 단원미술제 대상 수상자는 강경화(57)씨로 선정됐다. 강경화 작가는 ‘墨竹묵죽(사진)’이라는 주제로 대나무가 지니고 있는 절개를 힘 있는 필채와 먹물의 자연스러운 농담을 통해 깊이 있는 원근을 머금고 잘 표현됐다는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받았다.
대상 수상자가 된 강경화씨는 스승인 벽하 최형주 선생에게 영광을 돌리면서 “문인화는 작가의 내면세계와 정신세계를 반영하기 때문에 거기에 필력과 기법 그리고 조형성이 가미될 때 격조 높은 작품이 나온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말하면서 자신의 문인화가 젊은이들과 미래세대들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현대적 문인화로 발전할 수 있기를 소망했다.
한편 이번 미술제에는 서예한글과 서예한문, 문인화 분야에서 출품 된 총 607점의 작품들이 15명의 심사위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치열한 경쟁을 벌여 대상 1점, 최우수상 2점, 우수상 6점, 삼체상 6점, 특선 51점, 입선 225점 등 291점이 선정됐다.
강경화씨의 대상 작품을 포함한 수상작품들은 2일부터 10일까지 단원미술관 1, 2관에서 진행되는 작품 전시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이번 전시에는 수상작품들과 함께 단원미술제 서예 · 문인화 부문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인 초대작가 11명과 추천작가 60명이 함께 해 묵향의 잔치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준다.

<박현석 기자>

박현석의 다른기사 보기  
ⓒ 안산타임스(http://www.ansa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주요뉴스
세월호 추모시설 결정 앞두고 민민갈등
“우리 가족은 학교에 감사드립니다”
끝나지 않은 전쟁
구봉도 대부해솔길 준공 빨라진다
“화랑유원지는 시민들 쉼터로 유지되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서로86 안산법조타운 209호 | 발행·편집인 : 민용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현석
T전화: 031-482-2530~1 | 팩스: 031)482-2534
Copyright 2007 안산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nsantimes.com
안산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