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7 화 15:59
> 뉴스 > 지방자치
     
“도시공사 하는 일 없어 직원들 논다”
집행부 눈치보기 극심, 병목현상 심해
박영근 의원, 공사 사장이 해결나서라 ‘촉구’
정진택 사장, “병목현상 해결위해 시와 협의중”
2017년 06월 13일 (화) 12:44:13 김태창 chang4900@naver.com
   
▲ -사진 8일 오후 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행정사무감사장에서 박영근 의원(사진 왼쪽)이 안산도시공사 정진택 사장(사진 오른쪽)을 상대로 질의를 이어가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도시공사가 팔곡단지를 추진하던 중 집행부에서 재검토하라고 하니까 그대로 하고 있고, 이같은 현상은 사동 청소년수련관 부지, 선부동 한마음아파트 문제, 화랑역세권, 오토캠핑장 등 안산도시공사가 주도적으로 하는 일이 없다”고 맹 비난했다.

안산도시공사가 시에 질질 끌려 다니고 있어 ‘집행부의 로봇이다’는 비아냥의 소리를 듣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8일 오후 안산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행정사무감사장에서 박영근 의원(본오1.2동, 반월동)은 도시공사를 상대로 펼친 질의를 통해 “안산 팔곡일반산업단지(이하 팔곡단지)를 추진하던 중 집행부에서 재검토하라고 하니까 그대로 하고 있고, 이같은 현상은 사동 청소년수련관 부지, 선부동 한마음아파트 문제, 화랑역세권, 오토캠핑장 등 안산도시공사가 주도적으로 하는 일이 없다”고 맹 비난했다.


박 의원은 “도시공사가 시에 질질 끌려다니다 보니까 하는 일이 없고 업무에 병목현상이 심해지면서 할 일 없는 직원만 늘어나고 있다” 질타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도시공사가 일하는 분위기로 전환되기 위해서는 도시공사 사장이 병풍역할을 맡아 시의 요구를 적절하게 컨트롤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못하고 있어 도시공사가 일할게 없는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특히 “도시공사 사장이 일할 것은 주지 않으면서 직원을 힘들게 하니까 유능한 직원은 다른 곳으로 자리를 옮기는 일도 자주 일어나고 있는데 현실을 제대로 알고 있느냐”면서 공사 사장의 업무스타일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박 의원은 팔곡산단을 예로 들면서 “팔곡산단은 보상 진행이 안되고 있는데 보상에 자신감이 없어서인 것이고 도시공사가 3번이상 협상을 했다면 문제있는 토지는 공탁 걸고 공사하면서 보상하면 되는 일이다”고 설명했다.


도시공사가 그런 일을 안하는 이유는 집행부의 눈치를 보는 것이고, 결국은 애꿎은 시민 혈세만 축내게 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는 것이다는 지적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안산도시공사 정진택 사장은 “시와의 문제는 잘 해결되도록 노력하고 있고 직원 이동은 좋은 곳으로 가는 것인만큼 축하할 일이다”고 말했다.
김태창 기자 chang4900@naver.com

 

김태창의 다른기사 보기  
ⓒ 안산타임스(http://www.ansa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주요뉴스
세월호 추모시설 결정 앞두고 민민갈등
“우리 가족은 학교에 감사드립니다”
끝나지 않은 전쟁
구봉도 대부해솔길 준공 빨라진다
“화랑유원지는 시민들 쉼터로 유지되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서로86 안산법조타운 209호 | 발행·편집인 : 민용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현석
T전화: 031-482-2530~1 | 팩스: 031)482-2534
Copyright 2007 안산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nsantimes.com
안산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