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비서실장에 전직 공무원 ‘물망’4급 전 국장부터 현직 5급과 전직 6급까지 거론

최근 6급 전 팀장 내정에 ‘호불호’ 극명하게 갈려

시장 비서실장이 양복구입비로 물의를 빚은 책임을 지고 지난 달 24일 의원 면직처리 된지 10일이 지난 가운데 최근 비서실장 임명을 앞두고 공직자 사이에 말들이 많다. 현재 물망에 오르고 있는 후보군은 전임 국장을 비롯해 6급 주사급까지 이름이 오르내리면서 관가에서는 호불호가 분명하게 갈라지고 있다.


호남출신 S 전 국장을 비롯해 안산출신인 M 전 국장, K 현직 전문위원, J 현직 사무관에 전임 6급으로 공직을 그만둔 C 전 팀장 등 다양하다. 이들 후보군들은 전임 비서실장의 공백기간 10일이 지나면서 주위에 자·타천으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비서실장 후보군 가운데 C 전 팀장이 유력하게 거론되면서 이를 두고 공직자 사이에 호불호가 심할 정도로 분명하게 갈리고 있다.

먼저 C 전 팀장의 비서실장 임명설에 대해 호남출신 공직자들의 호응도는 높다. 일단 제 시장과의 같은 대학 동문출신으로 알려져 있어 제시장 임기 초 많은 역할을 해왔으며 충분히 제시장과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C 전 팀장은 제 시장 라인으로부터 긍정적인 지원 의뢰를 받았기 때문에 자격이 된다면 미력하나마 시장의 시정 운영에 적극 참여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러나 이와는 반대로 C 전 팀장의 임명설에 노골적으로 불편한 심기를 노출한 공직자들도 만만치 않다. 한 공무원은 “5급 사무관급 자리에 6급 출신이 들어 온다는 것은 기존의 공직틀을 완전히 무시하는 처사가 될 수 있다”면서 “더구나 호남출신이 결국 비서실장을 맡는 다면 비호남 출신의 공직자들의 눈에 어떻게 비춰질지 걱정”이라고 우려감을 표시했다.

공직 밖에서의 우려도 심상치 않다. 모 건설사 대표는 “지역을 떠나서 자리에 맞는 후보가 임명되기를 바라는데 지금까지 한 번도 6급 출신 전직 공무원이 비서실장을 맡은 선례가 없기 때문에 만약에 소문이 사실이라면 다분히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으로 비춰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반면 시의 입장은 정무직 최종임명권자는 시장이기 때문에 꼭 기존의 틀을 따를 필요가 없다는 식의 해명으로 일관했다.

시 관계자는 “비서실장은 시장이 임명하는 정무직으로 전직 공무원 출신의 직급이 중요하지 않다고 본다”면서 “아직 시장으로부터 확답을 받지 않았으나 비서실장의 자리는 시장이 최종 결정하기 때문에 가타부타 여기에 대해서 이야기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 4월 정부로부터 4급 정무직 정책보좌관 자리를 받은 만큼 비서실장과 4급 정책보좌관 임명도 일정에 맞춰 선출할 수 있을 것이라는 여지를 내비치고 있다. 만약 4급 정책보좌관이 임명된다면 5급 사무관급인 비서실장과 1년을 남겨둔 시장의 정책방향에 힘을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박현석 기자>

 

박현석  phs@ansantimes.com

<저작권자 © 안산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카비전시승체험단 2017-08-09 14:59:13

    카비전시승체험단
    모든 차량 6개월무료시승이벤트!

    -----------------------------------
    ★★★★BMW 7시리즈 6개월 무료시승★★★★
    k3 , 아반떼, k5, 쏘나타, 그랜져,
    제네시스, 그외 모든 차량 선택가능합니다!
    -----------------------------------

    당첨자분들 후기는 카비전 공식블로그에서 확인가능합니다
    ★클릭이 안될시엔 네이버에 '카비전시승체험단'을 검색하세요★

    상담&이벤트보기 :goo.gl/jXjtEk
    공식블로그 :blog.naver.com/wj8kjtmk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