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김명연 의원 "'쯔쯔가무시' 환자, 연중 10월 급증"

 

성묘 등 추석 전후인 10월에 발병률이 높은 쯔쯔가무시병이 올해도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되 주의가 요구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단원갑)이 4일 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월별 쯔쯔가무시 진료인원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쯔쯔가무시 병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10월 달에 가장 많이 증가했다.

매년 10월의 전월 대비 '쯔쯔가무시' 진료 증가율(증가 건수)을 살펴보면 ▲ 2012년 약 20배(10,560건) ▲ 2013년 약 17배(8,047건) ▲ 2014년 약 8배(6,441건) ▲ 2015년 약 13배(5,979건) ▲ 2016년 약 9배(3,955건)로 매년 10월 '쯔쯔가무시' 발병이 급증했다.

최근 5년간 월별 발병률을 살펴보면, 10월과 11월의 '쯔쯔가무시' 진료 환자가 각각 7,581명, 9,690명으로 한 해 전체 환자 수 20,554명의 84%를 기록했다.

특히 2014년부터는 '쯔쯔가무시' 진료환자가 지속적으로 늘어 '쯔쯔가무시'로 인한 진료비도 매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이후 연도별 진료환자 수와 진료비 추이를 보면, ▲ 2014년 1만 6,508명, 95억 42만 2,000원 ▲ 2015년 1만 8,002명, 112억 9,490만 9,000원 ▲ 2016년 1만 8,791명, 124억 3,470만 원 등으로 매년 환자는 6.7%, 진료비는 14.5% 증가하고 있다.

김명연 의원은 "가을철 성묘·벌초·산나물 채취 등 야외활동이 느는 이 시기에 걸릴 수 있는 병이라고 당연시 넘어가서는 안 된다"며 "예방 백신이 없어 물리지 않는 것 외에는 뚜렷한 방법이 없고 재감염 발생 가능성도 높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국민 건강권 확보와 건강보험료 지출 절감을 위해서라도 보건 당국은 쯔쯔가무시 예방백신 개발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쯔쯔가무시 병은 오리엔티아 쯔쯔가무시균(Orientia tsutsugamushi)에 의해 발생하는 감염성 질환으로 진드기의 유충이 피부에 붙어 피를 빨아먹은 부위를 통해 쯔쯔가무시균이 몸에 퍼져 발열, 오한, 두통,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는 질환이다. 쯔쯔가무시 환자는 1986년 국내 최초로 발생된 이후 매해 발생하고 있다.

박현석 기자  phs@ansantimes.com

<저작권자 © 안산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