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임이자 의원, "음식배달원 사상자 연평균 1천548명..청년층이 과반"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은 지난 달 26일 최근 5년간 음식업 배달원 사상자 수가 연평균 1천500여 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임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2012년 초부터 지난해 말까지 다치거나 사망해 산업재해 사고로 처리된 음식업 배달원은 7천739명으로 집계됐다.

연평균 1천548명이 음식 배달업무를 수행하다 사망하거나 부상한 셈이다.

연도별로 사상자 수는 2012년 1천363명(사망 29명, 부상 1천334명), 2013년 1천446명(사망 30명, 부상 1천416명), 2014년 1천651명(사망 29명, 부상 1천622명), 2015년 1천711명(사망 40명, 부상 1천671명), 2016년 1천568명(사망 25명, 부상 1천543명) 등으로 집계됐다.

임 의원은 "더욱 안타까운 것은 같은 기간 동안 29세 이하의 청년층 산재가 50%를 넘는다는 점"이라면서 "배달 아르바이트에 내몰리고 있는 청년층에 대한 안전교육 강화와 빠른 서비스 강요 금지 등의 보호 대책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는 고용부가 배달원 사고에 대해 산재 처리된 경우에만 파악할 뿐 배달음식점에 직접 고용되지 않고 배달대행업체와 계약을 맺은 이른바 '플랫폼 노동자'에 대해선 정확한 실태조차 파악하지 못한다는 것"이라면서 "관련 업종에 대한 근로감독과 관련 노동법 개정 등을 통해 정부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박현석 기자  phs@ansantimes.com

<저작권자 © 안산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